Lee sbAA010A.jpg

ABOUT

이수빈은 서울에서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주된 활동분야는 영화음악, 현대음악, 뮤지컬이다. 영화음악의 경우 2012년, 장편 다큐멘터리 <울면서 달리기> 에서 음악감독으로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30편 이상의 장편, 단편 영화에 음악감독으로 참여해왔다. 대표작으로는 <그 여름>, <습도 다소 높음>, <정말로 바란다면>, <은서>, <흔적>, <세척>, <사원증> 등이 있으며 LA국제단편영화제, BFI 런던영화제, 로체스터국제영화제,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등 여러 영화제에서 참여 작품이 상영되었다.

현대음악 작업으로는 University of South Florida, University of North Georgia에서 개최한 현대음악 페스티벌 및 학회에서 작품을 발표하였고, 현대음악 공연 <기타 등등>을 기획하기도 했다. 최근 소식으로는 2021년 10월에 예정된 통영국제음악제 아카데미의 위촉 작곡가로 선정되어 Ensemble Modern과 TIMF Ensemble의 협연으로 신작을 초연할 예정이며, 연말에는 Contemporary Art Music Project(기관)과 함께 플로리다 탬파에서 신작을 초연할 예정이다. 현재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 출강중이며 University of South Florida 을 비롯한 여러 기관에서 개최하는 세미나에 게스트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2020년부터 온라인 출판사 BabelScores에서 작품을 출판하고 있다. 

 

뮤지컬의 경우 2018년, <안녕, 그레텔>로 데뷔하였다. 이밖에 극단 <선물>과 어린이들을 위한 뮤지컬 작품을 다수 작업하였고, 어린이 뮤지컬 작품들은 국내의 여러 지역에서 순회공연을 성황리에 마쳤고, 현재도 진행중이다. 최근 소식으로는 2021년 6월, <릴리 마를렌> 초연을 앞두고 있다.

 

이밖에 피아니스트로 연주활동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2020년, 작곡가 박형준과 함께 피아노 4hands 그룹인 <듀오 피터빈>을 결성하였고 서울, 제주 등 국내 여러 지역에서 연주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듀오 피터빈>은 바로크 시대부터 20세기 초반 사이의 작품들을 주로 다루고 있으나, 레퍼토리를 점차 현대까지 넓힐 계획을 하고 있다. 또한 4hands를 위한 작품 창작 및 편곡도 함께 병행할 예정이다. 

Lee, Soobin is working as a composer for film score, new music, and musical in Seoul, South Korea. In 2012, he debuted as a music director in the documentary <Run, Run, as Fast as You Can>, and has been participated in many films, including both short and long films since 2012. His representative works are <The Summer>, <The rain comes soon>, <The things we hoped last summer>, <Eun-seo>, <The Trace>, and <Sticky Night>.  

 

Most of the films that he has participated in were selected and screened at various film festivals in South Korea and abroad, including LA Short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FI London Film Festival, Yubari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The Rochest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B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and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Regarding new music, his works were selected and performed at the new-music festival and conference at University of South Florida and University of North Georgia. He has worked with various ensembles such as Ensemble Modern, TIMF Ensemble and has participated in Tongyeong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Academy as a selected composer. Moreover, he managed <Guitar and Etc>, a new music concert, and also participated as a composer, and this concert was supported by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Regarding the latest news, his work will be performed by Ensemble from Contemporary Art Music Project(Tampa, Florida) in December 2021. Currently, he is working as a lecturer at Korea National Institute for the Gifted in Arts and participating in seminars at institutions, including University of South Florida and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Since 2020, his works are published and managed by BabelScores.

As a musical composer, he debuted the musical <Goodbye, Gretel> in 2018 and composed many pieces, including musicals for children. Besides, he is working as a pianist as a member of Duo Petervin, which is a four-hands piano group. He performed in various cities in South Korea, including Seoul, Jeju, and Tongyeong.

​교육

  •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작곡과 예술전문사 졸업

  •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작곡과 예술사 졸업

  • 선화예술고등학교 졸업 

Education

  • M.A. in Composition, School of Music,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 B.A. in Composition, School of Music,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 Major in Piano Performance, Sunhwa Arts High School